언어지도 A반 4장 영유아기 문자언어 발달 > 수업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언어지도 A반 4장 영유아기 문자언어 발달

신해 2018-03-27 (화) 20:47 26일전 49  

4장 영유아기 문자언어 발달 


신해 2018-03-27 (화) 20:52 26일전
문식성은 역사적으로 다르게 정의되었는데, 종합해 보면 문식성이란 연령에 맞게 사회 속에서 개인이 상호작용할 수 있는 의사소통 기술 능력을 뜻한다.
이러한 문식성 발달에 대한 이론적 관점이 있는데, 첫 번째로 초등학교에서 형식적 교육을 받기 전까지는 문식성 발달이 시작하지 않는다고 생각하여 모든 유아들을 동일하게 가르쳤던 읽기준비도 관점이 있다.
그 결과로 대부분 유아들이 읽기에 실패하게 되어, 교육자들은 유아기를 읽기준비기로 생각하며 사고의 변화가 일어났다. 읽기준비도는 읽기를 위해 지적으로 준비된 요인을 알아보기 위해 나왔으며 읽기는 자연적인 성숙의 결과이며 적절한 경험이 읽기를 촉진시킨다고 하였다.
두 번째, 발생적 문식성 관점이 있다. 이 관점은 문자를 일찍 해독한 유아들은 어린 나이부터 풍부한 문자환경에 노출되었으며 부모와 상호작용을 통해서 문자언어를 배워갔다고 한다. 이 관점의 특징으로는 1.문자를 사용하는 사회에 사는 거의 모든 유아들이 일찍부터 읽기,쓰기를 학습할 수 있다.
2.문식성의 기능은 읽기,쓰기,말하기,듣기의 학습과정의 통합적인 부분이다. 3.유아들은 읽기,쓰기가 동시에 발달된다. 4.문식성 학습자는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학습한다.
세 번째로는 새로운 관점은 한 언어교육 프로그램이 의미에만 치중하고 읽기기술을 도외시함으로써 유아들의 문자언어 습득을 실질적으로 돕는 데에 미흡하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나타났다.
다음은 읽기발달이다. 읽기란 인간의 언어능력을 이용하여 문자를 해독하고 의미를 이해하는 과정이다. 읽기발달의 수준은 성숙수준과 환경적 경험의 영향에 따라 개인차가 있으므로 성숙적 변화를 지칭하는 읽기발달 단계의  특성을 고려하여 다양한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쓰기발달이다. 일반적으로 쓰기는 두 가지 수준으로 볼 수 있다. 하나는 쓰기에 대한 전통적인 견해로 그대로 옮겨 적거나 보고 베끼는 수준이고, 또 하나는 쓰기를 위한 준비도로 소근육 발달, 눈과 손의 협응을 강조하여 글짓기 수준이나 관례적인 글자쓰기만을 쓰기로 인정한다.
유아들의 쓰기는 모든 상징매체에 대해 발달 초기에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특성처럼 일종의 탐색활동이다. 즉, 쓰기란 자기를 표현하거나 의사소통할 때 그리고 의미를 알기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하며, 긁적거리기에서 읽을 수 있는 문자형태의 상징으로 발전되어간다.
유아들의 쓰기발달과정을 연구한 학자들은 쓰기발달의 시작점으로 긁적거리기와 글자가 다르다는 것을 인식하면서부터이다.
주소 답글
김세화 2018-03-27 (화) 21:28 26일전
문식성이란 연령에 맞게 사회 속에서 개인이 상호작용할 수 있는 의사소통 기술 능력으로서 학문적인 탐구나 읽기와 같은 교육 실제 등의 비교적 협의의 개념과 수학, 과학, 예술 형태를 포함하여 모든 형태의 의사소통을 포함하는 광의의 개념이 포함된다. 유아교육에서의 문식성이란 일상생활에서 인쇄물을 이용하여 읽고 쓰면서 의미를 형성하고 다른 사람과 의사소통하는 능력을 말하는 것으로 단순히 읽고 있는 그 이상의 언어능력을 일컫는다.
헤드스타트 운동의 결과로 유아를 준비시키기 위해 직접적인 교수를 강조하게 되었으며 이러한 읽기준비도 개념은 특히 두 가지 방법으로 문식성 발달에 영향을 미쳤다. 첫째, 유아기를 진정한 읽기, 쓰기의 시기로 간주하여 여러 가지 읽기준비도 하위기술을 숙달한 후에 읽기를 시작한다. 둘째, 교사와 부모들은 읽기, 쓰기의 학습이 준비도 기술을 가르치는 학교에서 시작되어야 함을 강조하였으며 그 당시에 나온 교재들은 형식적이며 직접 교수를 위한 것이었다,
읽기란 인간의 언어능력을 이용하여 문자를 해독하고 의미를 이해하는 과정이다. 읽기를 해독으로 보는 견해는 전통적인 관점으로서 글깨치기 수준을 말하며 읽기에서 의미가 고려되지 못한다. 읽기를 의미 이해로 보는 견해에서는 읽을 수 있다는 것은 글을 읽고 그 내용을 이해하고 분석하며 비판할 수 있는 능력이 있음을 말한다. 그러므로 읽기를 학습한다는 것은 글자 해독뿐 아니라 글자에 대한 의미를 부여하고 교재에 제시된 의미를 이끌어내어 이해하는 과정이다. 유아가 글을 잘 읽지 못하는 경우, 문자를 해독하지 못하기 때문일 수도 있고 의미를 이해하는 능력이 부족할 수도 있으므로 해독기술도 강조해야 하며 언어이해기술도 강조해야 한다.
1수준: 책이 무엇인지 이해한다.
2수준: 책의 기능을 이해한다
3수준: 청취자와 참여자가 된다
4수준: 그림에 맞추어 이야기를 한다
5수준: 글자,의미, 이야기 지식에 초점을 둔다
6수준: 단어 형태와 소리-글자관계에 초점을 둔다
7수준: 글자와 이야기에 대한 지식을 연결한다
일반적으로 쓰기는 두 가지 수준으로 볼 수 있다. 하나는 쓰기에 대한 전통적인 견해로 다른 사람의 말을 듣고 그대로 글로 옮겨 놓거나 쓰여진 글자를 보고 베낀끼는 수수준익이고, 다른 하나는 쓰기를 위한 준비도로 소근육 발달 눈과 손의의 협응을 강조하여 글짓기 수준이나 관례적인 글자쓰기만을 쓰기로 인정한다. 이에 비해 발생생적 문식성 및 총체적인 접근법에서는 관례적인 글자로 쓰기 훨씬 이전부터 유아는 의미표현 및 전달달을 위하여 긁적거리기, 창안적 글자쓰기 등의 자발적인 쓰기행동을 보이며 이러한 쓰기들이 관례적인 글자와 동일한 기능을 하고 있음을 지적한다. 유아들의 쓰기는 탐색활동이며 의사소통이다.
주소 답글
임지윤 2018-03-27 (화) 21:53 26일전
영유아기의 문식성 발달에 대한 이론적 관점은 3가지로 분류가 되는데 첫번째로는 읽기준비도 관점이 있는데 읽기는 자연적인 성숙의 결과이며 적절한 경험이 읽기를 촉진시킨다. 또 한 이러한 성숙에 따라 미리 정해진 과정을 방해하지 않는 환경을 제공해주어야 한다. 두번째는 발생적 문식성 관점이 있는데 이 관점에서는 적절한 경험과 성인과의 상호작용을 통해서 스스로 지식을 구성하는 존재이다. 이렇게 유아들은 자연스럽게 생활 속에서 문자에 대한 호기심을 보이기 시작한다. 이때 부모들은 반응해주어야 상호작용을 통해서 문자언어를 배울 수 있다. 마지막 세번째는 새로운 관점이 있는데 이 관점에서는 읽기기술을 도외시함으로써 유아들의 문자언어 습득을 실질적으로 돕는 데에 미흡하다는 주장이 제기 되었다. 이처럼 읽기기술을 중심으로 하는 접근을 과학에 기반한 읽기연구라고 부른다.  다음은 읽기발달이다. 읽기란 인간의 언어능력을 이용하여 문자를 해독하고 의미를 이해하는 과정이다. 읽기는 단계로 나눌 수 있는데 책이 무엇인지를 이해한다, 책의 기능을 이해한다, 청취자와 참여자가 된다, 그림에 맞추어 이야기를 한다, 글자,의미,이야기 지식에 초점을 둔다, 단어 형태와 소리-글자관계에 초점을 둔다, 글자와 이야기에 대한 지식을 연결한다. 이처럼 7가지 단계로 나눌 수 있다. 마지막으로 쓰기발달에 대해 설명하자면 쓰기는 두가지 수준으로 나눌 수 있는데 받아쓰기에 대한 전통적인 견해로 다른 사람의 말을 듣고 그대로 글을 옮겨 놓거나 쓰여진 글자를 보고 베끼는 수준과 쓰기를 위한 준비도로 소근육 발달, 눈과 손의 협응을 강조하여 글짓기 수준이나 관례적인 글자쓰기만을 쓰기로 인정한다. 이처럼 쓰기는 자기를 표현하거나 타인과 의사소통할 때 그리고 의미를 알기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한다.
주소 답글
윤희정 2018-03-27 (화) 21:56 26일전
유아교육에서의 문식성이란 일상생활에서 인쇄물을 이용하여 읽고 쓰면서 의미를 형성하고 다른 사람과 의사소통하는 능력을 말하는 것으로 단순히 읽고 쓸 수 있는 그 이상의 언어능력을 말한다. 문식성 발달에 대한 이론적 관점은 읽기준비도 관점과 발생적 문식성 관점, 새로운 관점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우선 읽기준비도 관점은 읽기를 위해 지적으로 준비된 요인을 알아보기 위해 나왔으며 읽기는 자연적인 성숙의 결과이며 적절한 경험이 읽기를 촉진시킨다는 관점이다
문자를 일찍 해독한 유아들은 어린 나이부터 풍부한 문자 환경에 노출되었으며 부모와 상호작용을 통해서 문자언어를 배워간다는 관점은 발생적 문식성 관점이다. 이 관점은 문자를 사용하는 사회에 사는 거의 모든 유아들이 일찍부터 읽기, 쓰기를 학습할 수 있고 문식성의 기능은 읽기, 쓰기, 말하기, 듣기의 학습과정의 통합적인 부분이며 유아들은 읽기, 쓰기가 동시에 발달된다고 보았다.
읽기 발달 단계는 일곱 단계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첫 째 읽기 이해 전 단계인데 말없이 그림만 쳐다보는 하위 1단계 그림을 지적하는 하위 2단계 그림의 명칭을 이해하는 하위 3단계 그림에 대해 질문하는 하위 4단계로 나누어진다. 두 번째로는 이야기 구성능력이 없어 못 읽는다는 의사를 표현하는 단계이고 세 번째는 그림을 보고 마음대로 이야기 만들기 단계,네 번째로는 의미가 비슷하게 꾸며 말하여 보기 다섯째는 단어나 구절을 암기하여 이야기하는 단계 여섯째는 글자를 익혀야 한다는 것을 이해하지만 글을 읽을 줄 몰라 의사표현을 하는것이고 일곱번째는 글자를 읽는 단계이다
주소 답글
김성경 2018-03-27 (화) 22:37 26일전
영유아기 문자언어 발달에 대해 알아보자. 먼저 영유아기의 문자언어 발달을 크게 2가지로 나누면 읽기 발달과 쓰기 발달이 있다. 읽기란 인간의 언어능력을 이용하여 문자를 해독하는 능력으로, 읽기를 단순 해독으로만 본다면 전통적인 관점에서 글깨치기 수준을 말하며 읽기에서 의미가 고려되지 못할 것이다. 읽기를 의미 이해로 보는 관점에서는 읽을 수 있다는 것을 글을 읽고 그 내용을 이해하고 분석하며 비판할 수 있다는 능력이 있다고 주장한다. 따라서 진정한 의미의 읽기란 언어를 독자의 경험과 개인구조에 연결시키는 사고과정으로 인간의 이해력과 통찰력을 이용하여 글을 쓴 사람이 전달하려는 교재의 의미, 내용을 이해하고 더 나아가 이해한 교재의 내용을 실제 생활로 이끌어내어 서로 통합하여 주위세계를 새롭게 이해하는 것으로 정의 내릴 수 있다. 읽기의 발달단계는 1단계
부터 7단계까지 있으며 1단계에는 읽기이해 전 단계로 말없이 그림만 쳐다보거나 그림의 며칭 이해 등이 있고 2단계는 의사표현의 단계이다. 3단계는 그림을 보고 마음대로 이야기를 만들고 4단계에서는 의미가 비슷하게 꾸며 말할 수 잇다. 5단계는 단어나 구절을 암기하는 단계이고 6단계는 글자를 읽어야 한다는 것을 이해하지만 글자를 읽을 줄 몰라 난 못 읽어요 같은 의사를 표현하는 단계이며 마지막 7단계는 글자를 읽는 단계이다.
다음은 쓰기 발달에 대해 알아보자. 일반적으로 쓰기에는 두 가지 수준이 있는데, 하나는 단순히 베껴쓰기이고, 다른 하나는 쓰기를 위한 준비도로 소근육 발달, 눈과 손의 협응력을 강조하여 글짓기 수준이나 관례적인 글자쓰기만을 쓰기로 인정한다. 유아들의 쓰기는 모든 상징매체에 대해 발달 초기에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특성처럼 일종의 탐색활동이다. 유아의 쓰기 발달 단계를 0부터 6까지의 단계로 알아보면 0단계는 미분화 단계이다. 1단계는 글자의 형태가 나타나지는 않지만 세로선과 가로선이 나타난다. 2단계에서는 한두개의 지형이 우연히 나타나고 3단계에서는 지형이 의도적으로 한두 개 나타난다. 4단계에 다다르면 글자의 형태가 나타나고 가끔 자. 모음의 방향이 틀리거나 부분적으로 틀린다. 5단계에서는 완전한 단어형태가 나타나기 시작하며 마지막 6단계에서는 문장형태가 나타나고 부분적으로 틀린 글자가 있다. 더 발달되면 완전한 문장 형태가 나타나게 된다.
주소 답글
박민지 2018-03-27 (화) 23:53 26일전
읽기란 단순히 문자를 해독하는 것이 아니라 글자에 대해 의미를 부여하고 교재에 제시된 의미를 이끌어내어 이해하는 과정ㅇ다. 즉 진정한 의미의 읽기란 언어를 독자의 경험과 개인구조에 연결시키는 사고과정이다. 잘롱고는 유아의 읽기발달 단계를 7수준으로 제시했다. 1수준 : 책이 무엇인지 이해한다. 2수준 : 책의 기능을 익힌다. 3수준 : 청취자와 참여자가 된다.이 수준의 유아는 청취자에 역할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되지만 여전히 책에 대해 더 많이 이야기한다. 4수준 : 그림에 맞추어 이야기한다. 이 시기의 유아는 문어적으로 이야기를 할 수 있게 된다. 5수준 : 글자, 의미, 이야기 지식에 초점을 둔다. 이 시기는 책을 읽기 위해서 글자를 보아야 하고 단어와 연결시켜야 한다는 것을 아는 때이다. 단어에 대한 지식이 발달하는데 이 단계는 단어를 통단위로 학습하는 표의 문자 단계, 낱자를 이용해 단어를 학습하는 자모 문자 단계, 맞춤법에 맞는 철자를 학습하는 철자법 단계로 이루어져있다. 6수준: 단어 형태와 소리 - 글자관계에 초점을 둔다. 이 시기는 글자를 정확히 읽으려고 하며 읽기흉내내기는 하지 않으려고 한다.  7수준 : 글자와 이야기에 대한 지식을 연결한다. 이 시기에 이르러야 비로소 완전히 읽는다라고 할 수 있다.  스기는 베껴쓰기와 이야기 짓기로 구분 할 수 있다. 쓰기는 자기를 표현하거나 타인과 의사소통 할 때 그리고 의미를 알기 위해 주요한 역할을 한다. 설츠비는 쓰기 발달 단계를 그림으로 쓰기, 긁적거리기로 쓰기, 글자 비슷한 형태로 쓰기, 낱 글자들을 연속해 쓰기, 창안적 글자쓰기,관례적 글자쓰기로 구분했다.
주소 답글
최보선 2018-03-31 (토) 00:19 23일전
영유아기 문식성 달의 이론적 관점
유아교육에서의 문식성이란 일상생활에서 인쇄물을 이용하여 읽고 쓰면서 의미를 형성하고 다른 사람과의 의사소통하는 능력을 말하는 것으로 단순히 읽고 쓸 수 있는 그 이상의 언어능력을 일컫는다.
읽기란 인간의 언어능력을 이용하여 문자를 해독하고 의미를 이해하는 과정이다. 유아의 읽기발달단계를 살펴보면 1,책이무엇인지 이해한다. 2,책의 기능을 이해한다. 3,청취자와 참여자가 된다. 4,그림에 맙추어 이야기를 한다. 5,글자,의미,이야기 지식에 초점을 둔다. 6,단어의 형태와 소리-글자관계에 초점을 둔다. 7,글자와 이야기에 대한 지식을 연결한다. 이러한 단계로 나눌 수 있다.
쓰기발달의 단계를 살펴보면 그림으로 쓰기 긁적거리기로 쓰기 글자와 비슷한 형태로 쓰기 낱 글자들을 연속해 쓰기 창안적 글자쓰기 관례적인 철자법으로 쓰기의 순서로 나눠져 있다.
주소 답글
오은지 2018-03-31 (토) 00:48 23일전
문식성이란 연령에 맞게 사회속에서 개인이 상호작용할 수 있는 의사소통 기술로 비교적 협의의 개념과 모든형태의 의사소통을 포함하는 개념이 포함 된다. 유아요귱긔 문식성은 일상생활에서 인쇄물을 이용하여 읽고 쓰면서 의미를 형성하고 다른 사람과 의사소통하는 능력을 말하는 것으로 단순히 읽고 쓸 수 있는 그 이상의 언어능력을 일컫습니다, 문식성 발달에 대한 이론적 관점은 읽기준비도 관점, 발생적 문식성 관점, 새로운 관점이 있습니다. 발생적 문식성 관점은 문자를 사용하는 사회에 사는 모든 유아들은 일찍 읽기 쓰기를 학습할 수 있다고 했다, 문식성 기능은 읽기 쓰기 말하기 듣기의 학습과정의 통합적인 부분이라고 했고 유아들은 읽기 쓰기가 동시에 발달 된다. 문식성 학습자는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학습한다고 했다. 읽기발달의 단게는 책이 무엇인지 안다 책의 기능을 이해한다  청취자와 참여자가 된다 그림에 맞추어 이야기를 한다. 글자,의미,이야기 지식에 초점을 둔다. 단어 형태와 소리 글자관계에 초점을 둔다 글장돠 이야기에 대한 지식을 연결한다.쓰기발달은 그림으로 쓰기 긁적거리기로 쓰기 글자 비슷한 형태로 쓰기 낱 글자들을 연속해 쓰기 창안적 글자 쓰기 관례적인 철자법으로 쓰기가 있다. 우리나라 이여자 씨는 미분화단걔와 긁적거리기 단계 단어쓰기 단계로 분류했다.또 쓰기 발달 단게를 종합한다면 비표장석 그리기와 문자쓰기 전 단계, 표상적 그리기와 문자쓰기 단계로 나눌 수 있다.
주소 답글
김신애 2018-04-01 (일) 18:07 21일전
문식성 발달에 대한 이론적 관점은 3가지로 분류가 되는데 첫번째로는 읽기준비도 관점이 있는데 읽기는 자연적인 성숙의 결과이며 적절한 경험이 읽기를 촉진시킨다. 또 한 이러한 성숙에 따라 미리 정해진 과정을 방해하지 않는 환경을 제공해주어야 한다. 두번째는 발생적 문식성 관점이 있는데 이 관점에서는 적절한 경험과 성인과의 상호작용을 통해서 스스로 지식을 구성하는 존재이다. 이렇게 유아들은 자연스럽게 생활 속에서 문자에 대한 호기심을 보이기 시작한다. 이때 부모들은 반응해주어야 상호작용을 통해서 문자언어를 배울 수 있다. 마지막 세번째는 새로운 관점이 있는데 이 관점에서는 읽기기술을 도외시함으로써 유아들의 문자언어 습득을 실질적으로 돕는 데에 미흡하다는 주장이 제기 되었다.읽기 발달 단계는 일곱 단계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첫 째 읽기 이해 전 단계인데 말없이 그림만 쳐다보는 하위 1단계 그림을 지적하는 하위 2단계 그림의 명칭을 이해하는 하위 3단계 그림에 대해 질문하는 하위 4단계로 나누어진다. 두 번째로는 이야기 구성능력이 없어 못 읽는다는 의사를 표현하는 단계이고 세 번째는 그림을 보고 마음대로 이야기 만들기 단계,네 번째로는 의미가 비슷하게 꾸며 말하여 보기 다섯째는 단어나 구절을 암기하여 이야기하는 단계 여섯째는 글자를 익혀야 한다는 것을 이해하지만 글을 읽을 줄 몰라 의사표현을 하는것이고 일곱번째는 글자를 읽는 단계이다
주소 답글
정민주 2018-04-02 (월) 22:30 20일전
영유아기 문자언어 발달 파트 중엔 영유아기 문식성 발달의 이론적 관점과 읽기발달과 쓰기발달이 있다. 영유아기 문식성 발달의 이론적 관점 안에는 읽기준비도 관점과 발생적 문식성 관점, 새로운 관점이 있는데 먼저 읽기준비도 관점이란 단어에 있는 읽기는 자연적인 성숙의 결과이며 적절한 경험이 읽기를 촉진시킨다는 것임을 의미한다. 1960년대 여러 학자들의 영아기의 중요성 강조 등을 통해 가능한 빨리 읽기 준비도에 도달하도록 환경적 요인을 강조하게 되었으며 특히 헤드스타트 운동의 결과로 유아를 준비시키기 위해 직접적인 교수를 강조하게 되었고 이러한 읽기준비도 개념은 특히 두가지 중요한 방법으로 문식성 발달에 영향을 미쳤다. 첫째, 유아를 진정한 읽기, 쓰기의 시기로 간주하여 여러 가지 읽기준비도 하위기술을 숙달한 후에 읽기를 시작한다. 둘째, 교사와 부모들은 읽기, 쓰기의 학습이 준비도 기술을 가르치는 학교에서 시작되어야 함을 강조하였으며 그 당시에 나온 교재들은 형식적이며 직접 교수를 위한 것이였다. 최근에는 읽기준비도의 재개념화를 강조하여 유아의 발달에 맞는 교수활동을 제공하게 되었다. 발생적 문식성 관점이 나오게 된 배경에는 Durkin의 연구가 많은 영향을 미쳤다. 그는 유치원 시기에 문자를 해독한 유아들의 부모들을 면담해 본 결과, 일찍 문자를 해독한 유아들이 그렇지 못한 유아들에 비해서 집에 책이 많았으며 부모들이 인쇄물을 많이 보았다고 하였다. 유아들은 자연스럽게 생활 속에서 문자에 대한 호기심을 보이기 시작하며 부모들은 자녀질문에 대답해 주었고 어린 나이부터 그림책을 자녀들에게 자주 읽어주었다고 하였다. 즉, 문자를 일찍 해독한 유아들은 어린 나이부터 풍부한 문자환경에 노출되었으며 부모와 상호작용을 통해서 문자언어를 배워갔다는 것이다. Jalongo는 1수준에 책이 무엇인지 이해한다. 2수준에  책의 기능을 이해한다. 3수준에 청취자와 참여자가 된다. 4수준에 그림에 맞추어 이야기를 한다. 5수준에 글자, 의미, 이야기 지식에 초점을 둔다. 6수준에 단어 형태와 소리-글자관계에 초점을 둔다. 7수준에 글자와 이야기에 대한 지식을 연결한다. 이 7가지의 읽기발달 단계를 제시하였으며 Sulzby는 첫번째 그림으로 쓰기 두번째 긁적거리기로 쓰기, 세번째 글자 비슷한 형태로 쓰기, 네번째 낱 글자들을 연속해 쓰기, 다섯번째 창안적 글자쓰기 여섯번째 관례적인 철자법으로 쓰기 이 6가지 범주로 쓰기발달단계를 분류하였다.
주소 답글
정수현 2018-04-04 (수) 00:42 19일전
3장에서 보았던 내용은 영유아기 음성언어의 발달이였다면 이번 4장에서는 영유아기 문자언어 발달에 대해 살펴보았다. 영유아기 문식성 발달에 대해 살펴보았는데 이 챕터를 접하기 전까지는 문식성이라는 단어를 듣지도 않았고 보지도 않았었다. 그래서 사실 문식성이라는 단어자체가 딱딱하게 느껴져서 어려울 것 같았지만 내가 우려했던 것 과는 달리 문식성 사회 속에서 개인이 상호작용할 수 있는 의사소통 기술능력인 친숙한 뜻의 단어였다. 이 문식성이라는 것을 유아에게 접함으로써 문식성 발달과정에 대해 알아보았다. 읽기준비도, 발생적 문식성 관점에 따르면 적절한 경험이 중요하다고 한다. 발생적 문식성에서는 성인의 상호작용에 의해서 유아의 문식성이 자연스럽게 발달했다고 한다. 문식성에는 유아의 긁적거리기나 그림 그리기도 포함된다. 또한 읽기발달에서는 단계를 나누어 제시해놓았다. 미래 사회 뿐만아니라 현 사회에서 요구되는 창의성을 증진 시키기 위해서는 읽기발달 단계 중 유아에게 그림을 부여주어 이야기를 창작해보는 활동도 좋다. 쓰기발달에서는 그림, 긁적거리기, 창안적 글자쓰기를 포함한다. 이는 바로 필기구를 쥘 수 있는 나이부터 쓰기가 가능하다는 말이다. 성인이 사용하는 일반적인 언어가 아닌 형체를 알아볼 수 없는 그림 등도 쓰기에 포함이 된다는 의미이다. 그림으로만 보이는 것들이 쓰기발달에 포함이 된다는 것이 신기했고 이러한 유아들의 활동을 잘 관찰해야 겠다고 생각했다.
주소 답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대학정보공시|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단으로